셔터스톡(shutterstock)에 참여자로 가입했다

사진이 취미다보니 그냥 찍고 블로그에 올리는 수준이었다

주변에서 잘찍는다 잘찍는다 할때에도 눈하나 깜빡하지 않았다


나보다 잘찍는 사람 수두룩한거 알고있으니까

특히 상업사진의 세계로 가면 진짜 이건 신세계 ㅋㅋ


나는 그냥 진짜 딱 아마추어, 취미 수준에서 즐기는거라

지금 하고 있는 이 블로그마냥.


근데 살면서 가끔 주변 사람에게

'사진을 팔아봐라 사진 판매사이트가 있다'

이런 말을 듣기도 했는데


그 때 마다 그냥 한귀로 듣고 흘려보냈는데

몇 일 전 회사 동료가 셔터스톡이란 곳을 알려줬다

사진을 올리고, 판매가 되면 돈을 벌 수 있는 개념인 것 같았다


부푼 가슴을 안고 지금껏 찍은 사진을 수십장 주루룩 올렸는데

왠걸 이건 승인받는게 너무나도 힘들다


필터에 먼지껴도 안되고(당연한건가)

특정 브랜드 나와도 안되고

사진 제목에서도 거부당하고

비영어권 단어가 사진에 보여도 거부당하고-_-


대략 120장을 올렸는데

그 중 70장이 거부당함 아하하하


아직 올릴 사진은 수없이 많은데

이런 식이면 내가 올린 사진의 30%만 승인받을듯 ㅋㅋ


사진에 자신있는 분들은 한 번 도전해보세요

수익금 생기면(생길까? 과연?) 인증해보겠습니다 ㅋㅋ






'일기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세먼지 음모론..  (2) 2018.03.27
땅콩과자와 호두과자  (2) 2018.03.26
셔터스톡(shutterstock)에 참여자로 가입했다  (11) 2018.03.25
여행을 계획중이다  (0) 2018.03.18
안하다보니 안하게 되었다.  (2) 2018.02.04
축구..진짜 못하네..  (0) 2017.10.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