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경험, 생활 필수품 건조기

건조기를 구입한지 5개월이 넘어간다.

한창 빨랫대를 이용해서 젖은 빨래를 말리다가 아내가 건조기를 들이면 신세계가 열린다 하여

속는셈 치고 건조기를 구입했는데 지금은 내가 더 많이 애용하고 있다.


집 안에 넝마주이 처럼 걸린 빨래와 빨랫대가 사라지고 건조시간도 매우 짧다. 

일찍 퇴근만 하면 저녁시간에 세탁과 건조까지 한 번에 된다. 다음날 입고갈 정도로.


이런 경험은 네비게이션과 무선 이어폰 이후로 처음이다.

훗..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