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1218


첫째날(12/17): 공항에서 오사카 시내로 → Red Rock(맛집) → 오사카성 → 우메다 공중정원 → 도톤보리 → 마루와규(맛집)

둘째날(12/18): 아라시야마 마을 도착 → 대나무숲(치쿠린)  아라시야마 마을 산책 → 교토 기온거리 → 대나무숲(치쿠린) 야경

셋째날(12/19): 기요미즈데라(청수사) → 산넨자카 → 니넨자카 → 후시이미나리(여우신사)



기온거리의 밤 풍경을 보고

다시 게이후쿠 전철로 아라시야마 귀환


차창 밖을 보니 낮에 본 기둥에

불이 들어와 있었다.



기모노 기둥? 같이 생긴 이것들의

정식?명칭은 기모노 숲(KIMONO FOREST)



낮에 봤을땐 아..기모노 모양을 띈 기둥이구나

하고 말았는데 밤에 불이 들어오니 정말 예쁜 모습으로 변함



기모노의 패턴을 기둥에 입혔다.



기둥이 한 두개라면 모를까



여러개의 기둥이 모여서

함께 환하게 빛나니



인위적이긴 해도

이것 역시 장관



기모노 숲으로 환해진 역을 지나

다시 대나무숲 치쿠린으로 향한다



맛있었던 경단집

이 밤중에도 영업중



대나무숲 치쿠린의 야경은

LIGHT UP이라는 말로 표현한다


일종의 야간개장 느낌?

항시 사시사철 야경을 볼 수 있는건 아니고

정해진 기간이 있다.


포스터를 찍지 못해 기간을 알수는 없고

우리는 LIGHT UP의 존재를 몰랐는데

포스터 덕분에 행사 마지막 날 우연히 접하게 되었다.



LIGHT UP행사가 아니었다면

밤에 치쿠린을 오면

대나무 숲의 특성상

굉장히 스산했을텐데


멋지게 꾸며놓은 덕분에

사람도 많고

분위기도 굉장히 환상적으로 바꼈다.



이 때가 대략 저녁 7시였는데

사람들로 가득찬 치쿠린



대나무숲에도 조명을 쏴주고

사람들이 걷는 길 양 옆에도

조롱 불? 같은걸 두어 분위기가 멋지다



대나무숲 사이사이에 있는 밝은 조명



시간내어 산책해봄직 하다.

사람은 많아서 좀 붐벼도..



후보정의 결과물은 아니고

군데군데 심심치 않게

다양한 색상의 조명을 쏴준다.


근데 이건 좀 무섭잖아



곧게 뻗은 대나무줄기는

이상하게 낮보다 밤에 더 잘보인다

사람 키의 수 배 높이로 자라는게

새삼 너무나도 신기하다.



대나무숲 치쿠린의 하이라이트 구간에 오면

사람들이 저마다 핸드폰으로 사진찍기 바쁘다



나 역시 연신 셔터를 눌렀다.



몇 번을 이 구간을 왔다갔다 했던 것으로 기억



길가 양 옆에 달린 호롱불

예쁜 한지에 쌓여져 있다.


멋스러운 분위기를 내는데

일등공신



밤 8시가 되자 페장을 알리며

사람들에게 나가달라고 안내한다


쫓기듯 나오다가 경단집에

다시 한 번 한눈팔기 ㅋㅋ

내사랑 경단



아으..어쩜 저리 맛있어 보일까

동글동글



아라시야마는 밤 거리도 예쁘다.

치쿠린 LIGHT UP 행사가 없더라도

산책삼아 마을을 쭉 걸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숙소로 돌아와서는

두툼하게 이불을 펼쳐놓았다.


간만에 침대가 아닌 곳에서 잠이드네

다음 날은 교토 여행


그 멋지다는 청수사를

내눈으로 직접 보자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아시아여행/2016_오사카/교토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