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고/듣고/즐기고/영화

부산행 .. 한국형 좀비 액션 블록버스터 신파무비


이야..이제는 좀비영화까지?


영화 부산행 소식을 들었을때 정말 깜짝 놀랐다.

이제는 한국영화가 제대로 된 좀비영화까지 손을 대는구나 싶어서


뚜겅을 열어보니 일단 반응은 괜찮다고 한다.

이게 언론홍보 혹은 여론몰이에 당한거라면 할 말 없지만

아무튼 좋은소리든 나쁜소리든 왁자지껄한걸 보면

장사는 나름 되려는 듯 싶다.



게다가 감독은 '돼지의 왕' '사이비' 라는 애니메이션으로

전세계를 깜짝 놀라게 한 연상호..


실사 영화에 대한 의구심은 좀 남아있었지만

워낙 두 애니메이션을 탄탄하게 만들었기 때문에 기대가 있었다.



영화를 보고 난 소감은..

기대보단 괜찮네? 볼만하네? 정도

대략 7 out of 10


28일 후와 월드워 z를 적절하게 섞은 느낌이다.

대규모 씬을 촬영할 비용이나 시간 기술이 없었던 탓인지

기차라는 한정된 공간을 선택한 건 꽤나 영리한 것 같다.


생각보다 좀비 묘사가 나쁘지 않았고

CG도 몇몇 어색했던 장면을 제외하면 '한국영화' 이점을 안고 볼만했다.



모두가 지적하는 그 마지막 장면만 아니었다면

조금 더 높은 점수를 줬을텐데

천 만 관객 이상을 노리기 위한 노림수였을까..아무튼



동갑내기 과외하기였나..

양아치 고딩으로 처음 나온때가 엇그제 같은데

어느덧 훌쩍 커버린(지 오래지만..) 공유


극중에서 자기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인간에서

어느덧 남을 배려하고 생각하고 자신을 희생하는 인물로 변한다.


언뜻보면 굉장히 입체적인 인물인데..

사실상 작은 요철만 있지 굉장히 평면적이다.


이기의 극치를 보여주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갑자기 천사가 되는 건 또 아니고..

뭔가..될듯 안될듯 흐지부지..의 느낌이랄까


마지막 그 부분에서의 연기도

뭔가 좀 어색했고..


그 외 장면에선 이름값을 하는구나 싶었다



허..이 영화에서 이 사람을 빼놓을 수 없지

영화를 보기 전 하도 사람들이 마동석 마동석 하길래 

왜지? 싶었는데 보고나니 수긍이 감


영화 초/중반을 묵직하게 이끌어가는 인물

카리스마와 가끔 터지는 유머까지

극 중 가장 펄떡 거리는 인물이었다.



극중에서 마동석의 부인으로 나온다.

배가 부른 탓에 별 다른 활약을 하지 못하고

2시간 내내 보호받고 끌려다니기만 하는게 아쉬웠다.


영화에서 내뱉는 말투만 보면 한 성격 할 것 같았는데

임신한 상태만 아니었으면 마동석 못지 않게 휘젓고 다녔을 듯

무난한 연기를 보여주었다..



작정하고 못된놈을 연기한 김의성 아저씨.

근데, 너무 전형적인 인간을 전형적으로 묘사해서...


보는내내 와 진짜 못됐다 와 완전 나쁜놈이네라고 생각할 정도로

진짜 못되긴 했는데..약간 좀 힘을 뺐어도 좋지 않았나 싶다.


몇몇 장면에서는 과도하게 흥분을 하시어..

몰입도가 오히려 떨어졌다.



아마도 이 분의 아성을 넘으려 한 것 같기도 한데

어림없지..저 아줌마한텐..



아..이거 뭐..뭐라고 말을 해야하나...

전체적으로. 정말 전체적으로 배우들의 연기가 뭔가 좀 이상하긴 했다.

이상하다? 어색했다라고 해야하나..이게 실사영화 연출이 처음인 감독의 한계이면 좋겠지만..

배우들 개개인의 문제라면 앞으로의 커리어에 문제가 생길지도..


영화에 등장한 어린이들 역을 연기한 최우식/안소희/김수안

연기가 상당히 어색했다. 

몇몇 장면에선 정말 손발이 다 오글거릴정도


아역인 김수안의 경우 

나이가 어리니까 그렇다 쳐도..


최우식과 안소희

특히 안소희는..아...


본인의 문제도 있는데

연출의 문제도 있는 것 같고..


아...하...



아무튼..이번주에 영화나 보러갈까?

뭐보지..뭘봐야하지...고민중이라면


이 정도의 의도와 목적으로 영화관에 간다면

선택해도 충분히 좋을 영화 부산행


신선하다. 한국형 좀비 액션 블록버스터 신파무비







  • 히티틀러 2016.07.24 23:52 신고

    부산행이 요즘 화제더라고요.
    다들 마블리 마블리 하길래 무슨 액션물 같은 건가 했는데, 좀비물이군요ㅎㅎㅎ
    우리나라 영화에서 좀비물은 처음 보는 거 같아요.
    궁금해지네요.

  • 다소니* 2016.07.25 00:12 신고

    스포있을까봐 포스팅은 못 읽었어요 ㅜㅠ 이거 잼나요?

  • sword 2016.07.25 15:56 신고

    신파스러운게 정말 싫어서 한국영화를 정말 잘 안보는데
    이 영화는 좀비영화 팬으로서 꼭 보러 가려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제가 있는 곳은 영화 선택지가 많지 않은데 이 영화가 개봉해서 너무 기쁨니다 -_ㅜ

    • lainy 2016.09.05 00:38 신고

      좀비영화를 좋아하셨군요..좀비영화...하면..전 아직도 28 시리즈를 처음 봤을때의 충격이..정말 신선했던 저예산 좀비영화...

  • 토종감자 2016.07.26 11:46 신고

    안녕하세요, 레이니님 오랜만이예요^^
    저도 그제 이 영화 봤는데, 전 기대가 전혀 없어서 그랬는지 넘 잼나게 봤어요.
    한국 영화의 기본 전개인 코믹으로 시작했다가 감동을 빙자한 신파로 끝날 것을 확신하고 봤는데, 생각보다 그렇지 않더라고요 ㅎㅎㅎ
    신파가 아예 없는 것은 아니지면 평소보다 짧아서 견딜만 했습니다. 우는 장면이 평소의 절반으로 줄긴 했는데, 여기서 또 절반으로 줄이면 완벽할 것 같아요 ㅎㅎ
    그 상무님이 이유없이 과하게 소리지르는거 어색하고, 원더걸스 여자애가 친구가 기차칸으로 넘어온다고 전화 받고 소리치는 장면에서 너무 오그라 들어서 상영관 바닥으로 주저 앉을 뻔 했지만 나머지 분들은 전부 무난하던걸요. 공유야 대단히 연기를 잘하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딱히 어색하게 느껴지는 부분도 없어서 괜찮았고요. (길죽 길죽해서 그냥 움직이는 것만 봐도 시원시원^^; 개취) 특히 마동석님 저도 왜 인기 있는지 몰랐는데, 팬될 것 같아요. 오이군 성격이 저랬으면 싶더라는 ㅎㅎㅎㅎㅎ
    어쨌든 전 좀비영화 좋아해서 그런지 신나게 봤어요. 좀비가 빨라서 넘 무서웠어요. 푸흐흐.

    • lainy 2016.09.05 00:40 신고

      댓글을 이제야 남기네요 허..ㅋㅋ 뭔가 영화를 정말 재미있게 보셨나봐요 장문의 댓글이 거의 리뷰수준입니다 ㅎㅎ 느낀바가 저랑 비슷비슷하시네요 ㅎㅎ

  • 블라 블라 2016.08.02 21:24 신고

    저도 이거 몇일전에 봤는데 꽤나 재미지더라구요 ㅎㅎ
    막판에 갑자기 끝나서 당황했지만요 ㅋㅋ
    서울역이라고 부산행과 관련된 애니가 개봉 예정이라고해서 기대중이랍니다!

  • 어제 보고왔는데 재밌더군요. 사건의 개연성은 좀 떨어지지만, 영화가 끝날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기 어렵겠더라구요 ㅎ

  • 베짱이 2016.08.22 00:27 신고

    아아.... 보고 싶네요.

    그러나 같이 갈 사람이 마땅치가 않네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