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란드 일주 .. #62 케플라비크 국제공항놀이

160610

1일 (6/02) 아이슬란드 도착 및 렌트카 → 골든서클(싱벨리르 국립공원) → 골든서클(게이시르) → 골든서클(굴포스) → 숙소

2일 (6/03) 에이야피야틀라외쿠틀 화산 → 셀랴란드스포스 → 스코가포스 → 레이니스피아라 → 비크(Vik) 마을 → 디르홀레이
3일 (6/04) 카틀라 지오파크 → Fjadrargljufur협곡  → 빙하투어(바트나요쿨국립공원)  →  요쿨살롱 → 프얄살롱 → 가재맛집
4일 (6/05) 호픈 마을 산책 → 동부 링로드 산책 → Djupivogur 마을 → 939 도로 →에일스타디르 → 세이디스피오르 → 에일스타디르
5일 (6/06) 전설 속 괴물이 죽은 곳 Njarðvíkurskriður → 퍼핀 서식지 → 장엄한 데티포스 → 신기한 흐베리르(HVERIR)  → 온천 미바튼
6일 (6/07) 클라플라 화산(Krafla) → 후사비크(husavik) → 말이 밟고 지나간 곳 아우스비르기(Asbyrgi) → 제2의 도시 아쿠레이리(AKUREYRI)
7일 (6/08) 아쿠레이리 시내산책 → 스티키스홀뮈릐(Stykkishólmur) Súgandisey Cliff → Stykkishólmskirkja Church → 아르나스타피 보르가네스
8일 (6/09) 보르가네스 settlement center → Geirabakari 카페 → 레이캬비크 시내산책 → Harpa와 선 보야저 → 레이캬비크 잡화구경 → 트요르닌 호수와 올드하버 → 올드하버 맛집 시바론(seabaron) → Volcano House → 레이캬비크 밤거리 산책
9일 (6/10) 할그림스키르캬 교회 전망대 → 레이캬비크 스케치 → 블루라군  케플라비크 국제공항 공항놀이


언젠가부터 공항은

단순히 잠시 머무는게 아니라

머무는 동안에도 즐기는 곳이

되어버린 느낌이다.


그래서 요새

공항놀이

가 유행하는 거겠지?



케플라비크 공항

사실 공항은 도착했을때 보단

떠날 때 더 구경을 많이 하는 것 같다.


막 도착했을땐 여행지로 가거나

집으로 가야하니 뭐 공항 구경할 여유가 있나



이번 여행에서도

아이슬란드에 도착했을때 보다는

떠날때 공항을 더 재미있게 즐겼다.



스윝스윝 아이슬란드

이 얼마나 멋진 타이틀인가!!

이런가게 그냥 지나칠 수 없지



라바 초코렛

면세구역에서도 판매중

생각보다 맛있음 ㅋㅋ



아이슬란드 맥주도 판매중



면세구역의 리쿼샵



재미있는 음료를 많이 팔고 있다.



마시면 뭔가 부글부글

끓어오를 것 같은ㅋㅋ



가방에 여유만 되었어도

챙겼을법한 맥주



지갑 계속 열게하는 구역을 벗어나

조금 한적한 곳으로 나왔다.



면세구역은 생각보다 컸다.



끊임없이 먹거리 샵만 나오는게 참 ㅋㅋ



블랙홀임..이런곳



아기자기한 용품을 파는

디자인샵도 있었다.




북유럽 디자인 감성

뿜뿜한 곳



무릎을 탁 쳤던 디자인



공항 연결통로를 지나다가..

멋진 글귀와 풍경을 담아본다



아이슬란드 여행 내내

좋은 쉼터가 되어준 N1



공항에는 블루라군 샵도 있었다.



정말 사고싶을 정도로



다양한 상품들이



많았다.



블루라군에서 못산 물건들은

케플라비크 국제공항 면세점에서도

살 수 있다는 걸 알았음


비행시간이 되어..

아쉬움 가득 안고

아이슬란드를 떠났고



우리가 탄 비행기는

이윽고 헬싱키 국제공항에 도착


아이슬란드는..언젠가 한 번

여행을 되돌아보는 글을

따로 써야할 것 같은 느낌이다.


아이슬란드..

인생여행지에 +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