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0714


새삼 놀랐다.

내 블로그에 있는 국내여행 카테고리 중

경상도 카테고리에 여지껏 글이 없었다!!!


소오름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반성하며 재빨리 부산 여행기를 올려본다.


부산은 사실 가기 어렵다

서울에 살고 있으니

완전 나라 반대편을 가는 셈인데

(제주도 세 번 넘게 간 건 뭔데)


어찌어찌 기회가 닿아

올 여름 7월 중순에 2박 3일로

짧게 다녀옴



물론 직전 회사에서 출장 때문에

두 어번 간 적은 있는데

출장과 여행은 완전 다르니까


단순히 여행을 목적으로 부산에 온 건..

지난 20살 때 이후 처음인 듯 ㄷㄷ


비행기 타고 2시간 5시간 10시간은 잘만 가면서

KTX타고 2시간 반이면 가는 내나라 내륙 반대편은

십 수년 만에 오다니-_- 반성하자



숙소는 해운대 앞에 있는 호텔로 정했고

짐을 내리자마자 보수동 책방골목으로 직행


부산이..몰랐는데 새삼 진짜 엄청 거대했다.

여행지와 여행지간 거리가 너무 멀어 ㄷㄷ


제대로 부산여행하려면

일주일은 걸릴 것 같다.


아무튼



부산 보수동 책방골목은 중구에 있다.

근처에 부평깡통시장이 있어서

패키지로 묶어서 여행하기 편하다.



옛날 내고향 인천에도

배다리라고 헌책방 거리가 있었다.

지금도 있는지 없는지 모르겠는데..

그 때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입구였다.


요즘엔 뭐 대형 서점을 제외하면

인터넷 서점의 발달로

동네 오프라인 서점들이 다 죽어서

이런 분위기를 느끼기 힘들다.


인터넷 서점에서 주문하면

편리하긴 한데

그래도 뭔가 책장을

종이의 질감을 사그작 느끼며

손으로 넘기는 그 맛은

인터넷이 절대 줄 수 없지



보수동 책방골목 진입

생각보다 사람이 없다

없을거라 예상은 했지만


문을 닫고 영업을 하지 않은

가게도 많았고


관광객들도 많이 찾지 않는건가

언제까지 여기가 유지될 수 있을까

걱정부터 앞섰다



책은 굉장히 자유롭게 전시?놓여?늘어져? 있었다.

아무렇게나 쌓아올린 책들이 조금 더 정겹다.



서점들은 생각보다 많았다.

가운데 높다란 계단이 눈에 띈다.



어억//끝이 보이지 않아;;;



서점마다 약간씩? 취급 품목이 다른 것 같지만

자세히 살펴보지 않으면 차별성은 없어보인다.


햇빛에 색이 바랜 표지들..



30여 분 정도 있으면서

사람들을 유심히 봤는데



대부분 이 거리를 관광지 마냥 스윽 훑고 지나가거나

짧은 호기심에 책 몇권을 만지작 하거나

두 세장 정도 넘기고 덮는 정도가 다반수였다.


한 권 한 권 낱개의 책이 의미를 같은 것이 아니라

이 모든 것들이 모여 한 덩어리로 의미를 부여받는 느낌?



이제는 어디서든 보기 힘든 모습인데

언제까지 볼 수 있을까



나름 관광지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

애쓴 흔적도 여기저기 보인다



나 어릴적엔 문제집 사려고

정말 이런 식의 서점들을 자주 가곤 했는데

요샌 뭐 동네에 서점도 없고

교보 영풍 반디 등 대형 서점만 살아남았으니

특색이 없다



보수동 책방골목은 넓진 않다.

맘만 먹으면 10분이면 슈슉 왕복할 정도



군데군데 카페가 있긴 하지만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려면

책 외에 뭔가..뭔가 더 필요할 것 같다



명소라고 아무리 본인이 외쳐봤자

남들이 인정하지 않으면 무용지물인데

조금의 노력이 더 필요해 보인다면

괜한 오지랍이며 섣부른 생각일까



아까도 말했지만 보수동 책방골목은

부평깡통시장 근처에 있다.


책방골목을 둘러보고 바로 시장으로 가면 좋은 코스다.

간만에 옛 추억도 떠올리고 오랜 시간이 베인 책 향기도 맡고


좋은 나들이었다.


.

.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BlogIcon GeniusJW 2017.11.25 21:27 신고

    저런 책방에서
    희귀서적들 발견하는 게 참 재미있는데요~~ㅋㅋ

  • BlogIcon _Chemie_ 2017.12.13 05:57 신고

    부산에서 고등학교 2학년까지 다녔던 저로서는 아주 추억의 장소네요!
    저 학교 다닐 때만 해도 새 학기가 시작될 때면 보수동 책방골목에 가서 한 학기 필요한 문제집 참고서들을 왕창, 아주 할인된 가격으로 사서는 의기양양하게 (하지만 책을 너무 많이 산 탓에 낑낑거리며) 버스 타고 집으로 돌아왔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국내여행/경상도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

티스토리 툴바